2011 옐로우스톤 그랜드티톤 캠핑여행

Good4Fun
올드페이스 풀 (Old Faithful)이 내려다 보이는 Observation Point에서

집에서 편도 1,000 마일 (1,600 Km) 의 먼 거리라서 쉬운 선택이 아니었고 또 세계최초의 국립공원의 명성때문에 공들여 기다려온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Yellowstone National Park)을 드디어 올해 갈 수 있게 되었다.

올해는 특히 큰애가 대학 준비하느라 바쁘고, 내가 허리를 다쳐 작년 데스밸리 국립공원 캠핑여행 후 한번도 가족 여행을 가지 못해서 더욱 설래며 기다려 졌다.

4 월에 애들의 여름 방학 스케쥴이 나왔고 애의 스케쥴이 비어있는 6 월초 한주에 맞추어 여행을 계획하고 바로 호텔과 캠프싸이트 예약을 마쳤다. 허리가 그쯤이면 더 많이 좋아져서 장거리 운전과 하이킹에 부담이 없으리라 믿으며 ...

헌데 중간에 아내가 허리를 다쳤고 일정이 가까이 오면서 공원지역의 일기예보를 보니 비/눈이 오는 추운 날씨가 계속된다고 한다. 출발하기 하루전인 금요일까지 취소해야하나 고민하다가 출발을 결정했다.

조금 어렵게 가게 된 여행이었는데 오면서 참 감사한 여행이었다 생각하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토요일, 출발/위네무카 (Winnemucca, NV)

비가 많이오는 베이지역에서 떠나며

회사의 프로젝이 끝나고 새로운 프로젝이 아직 시작하지 않은 상태여서 더 편안안 마음으로 준비할 수 있었다.

금요일 저녁과 토요일 오전에 짐을 정리하며 4Runner 에 짐을 실었다. 캠핑을 하게되면 4Runner와 그위에 엊는 툴레(Thule)까지 짐이 꽉 찬다. 특히 8 일간의 조금 긴 여행이라 더 꽉 찾다. 얼핏 더 큰차가 좋겠다라고 생각했는데 큰애 (그리고 나중에 작은애) 가 대학가고 하면 언제 이렇게 짐을 꽉 실을 기회가 다시 있을까 생각해 본다.

동네 학교에서 SAT 시험을 마친 큰애를 픽업하여 1 시에 출발.

올해 캘리포니아 지역의 날씨는 유난히 비가 많고 기온이 낮다. 오늘은 베이지역에 비가 심하게 내렸고 때때로 위험해서 천천히 운전을 해야할 정도였다. 씨애라네바다 (Sierra Nevada) 와 타호 (Tahoe) 근처쯤 오니 비가 오지 않았다. 일년에 여러번 오던 타호도 최근에 한번도 오지 못해서 인지 감회가 새롭다.

위네무카(Winnemucca, NV)에 9 시쯤 도착했다. 호텔은 작았지만 종업원이 친절하고 방이 깨끗하여 편하게 쉬었다.

일요일, 계속 운전/Elko/Salt Lake City/West Yellowstone

아침을 먹고 위네무카에서 2 시간 정도 거리의 엘코 (Elko) 에 도착하여 예배를 드렸다. 인터넷에서 찾은 그리 작지 않은 교회였는데 성도들이 매우 친절했다. 경험으로 보아 보통 한 두 사람이 와서 인사를 하는 것이 보통이던데 여기는 한 반정도의 성도님들이 우리 가족에 와서 반갑게 인사해 주었다.

오늘은 한달에 한번씩 한다는 성찬식이 있었다. 성착식(Communion Followship)을 파트럿 같은 교제로 착각하여 설교중 꼭 동참하라는 목사님의 권면을 들으면서 여행중이라 빨리 가고 싶은데 참석해야 하나 잠시 마음속으로 갈등했었다. 언젠가는 이 무지에서 해방되겠지 ;-)). 성찬식은, 우리교회에서 처럼, 예배시간에 같이 진행되었다.

월요일, 올드 페이스플 (Old Faithful)

호텔에서 아침을 먹고 오전에 공원으로 들어갔다. 호텔이 있는 웨스트 옐로우스톤에서 공원의 입구 (West Enterance)는 차로 10 분 정도의 거리로 가까웠다.

West Entrance Road 를 따라 흐르는 메디슨 강 (Madison River) 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며 운전하여 가고 있는데 도로에 차들이 멈추어 서있다. 휴가중 공원에서 교통체증 .... ?

커다란 바이슨 (버펄로) 들이 도로를 걷고 있어서 차들이 서있었다. 2000 Kg 이나 되는 거대한 야생 소들을 너무나 신기하게 구경했다. 차가 막혀 천천히 가야하는 것은 전혀 개의치 않았다. 그런데 옐로우스톤 공원에서 하루 이틀 더 지내면서 공원에 바이슨들이 얼마나 흔한지를 알아갔고 시간이 지날 수록 바이슨을 보는 것에 대한 경이로움이 사라졌고 마지막날 정도에는 그냥 동네의 개나 고양이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다. ;-)

화요일, 옐로우스톤의 동물들

다음날 아침 비소리를 들으며 잠이 깨었다. 텐트가 오래되어 낡았고 그리 좋은 것이 아니어서인지 텐트 가장자리에 텐트 안에 있는 짐들과 텐트가 닿는 부분에 물이 스며 들었고 텐트의 가운데 부분에서 2-3 분에 한방울 정도씩 비가 떨어졌다. 바람과 비 (그리고 눈)으로 흐트러진 텐트를 보수하고 짐들을 텐트 안에 마른 부분에 모아 놓고 관광을 나섰다. 비가 계속오고 있어서 어떻게 될지 모르는 텐트에 대한 걱정을 뒤로하고 일단 놀고 보자라는 마음으로 ...

오전에 많이 그리고 오후에 간간히 비가 와서 하이킹을 할 수 없어서 시간이 남아서 계획보다 더 많은 곳을 관광할 수 있었다. 내일 (수요일) 로 계획하였던 곳들까지 다 관광해 버렸다.

수요일, 노리스 가이져 (Norris Geyser)

아침에 새가 노래하는 소리를 들으며 잠이 깨였다. 이제 깨달았다. 아침에 새가 노래하고 있다는 것은 밖에 비가 오지 않고 있다는 것을 ... 아침에 햇살의 고마움을 느끼며 여유있게 아침을 먹었다.

어제 비가 와서 계획하었던 하이킹을 하지 못한 관계로 시간이 남아서 실질적으로 공원의 유명한 곳 관광은 거의 다 마쳤다. 오늘도 비는 오지 않지만 등산로들이 많이 젖어 있을것이라 생각해서 하이킹은 하지않기로 하고 오늘은 여유롭게 관광을 하며 하루를 지내기로 했다.

목요일, 그랜드 티톤, Janny Lake 하이킹

아침에 새가 노래하는 것으로 보아 비가 오지 않는 구나 감사해 하며 눈을 떧다. 텐트 밖으로 나가니 오늘 아침은 꽤 추워서 여기저기 고드름 등 어름이 얼어있다. 옆 그룹도 떠나려는지 텐트를 접고 짐 정리를 하고 있다.

일찍 티톤공원에 가기위해 아침 식사를 하지 않고 떠나기 위해 가족들이 아직 자고있는 텐트를 제외하고 하나씩 짐을 정리하고 자동차에 실었다. 옆의 그룹을 보니 텐트를 접고 정리하는데 장갑이 없어서 손이 시려워 무지 고생하고 있었다. 어제 밤 늦게 까지 (quite time 이 밤 10 시부터 인데 휠씬 후 까지) 떠들고 또 아침 일찍 짐을 정리하면서 남들 생각않고 시끄럽게 하는 등 매너가 없어 보여서 속으로 고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헌데 내가 크리스챤이 되었다는 것을 상기했다. 원수를 사랑하라 - 너무 거창한가 ;-).

가지고 갔던 여분의 장갑을 건내니 그분들이 너무 고마워한다. 나는 아침 quite time이 7 시 까지여서 아직 끝나지 않을 줄 알고 작게 속삭이며 이야기 하니 그분들도 따라서 속삭인다. 참 재미 있네 ... 나중에 알고 보니 아침 quite time은 6 시까지로 이미 그 시간이 지난 상태였었는데 .... 더 재미 있네.

금요일, Signal Mt 정상에서 보는 티톤

아침에 새소리를 들으며 잠이 깨었으니 맑은 날이다. 오늘이 캠프여행 중 가장 날씨가 좋았다. 아침을 먹고 텐트를 걷고 짐을 차곡 차곡 정리하고 8 시가 조금 넘어서 캠프장을 나왔다.

Teton Park Rd. 로 타고 가며 Jakson Lake Dam, Chapel of the Sacred Heart 을 거쳐서 시그날 산 (Signal Mt) 에 올랐다. 여행 떠나기 전 인터넷과 관련 서적들을 이용하여 계획을 할때 시그날 산은 눈에 띄지 않아 계획하지 않은 포인트인데 어제 공원 맵을 보며 올라와 보기로 한 포인트였다. 서쪽에 위치한 10,000 feet (~3200 미터)가 넘는 티톤의 산들에 비하면 낮은 산 (7727 피트, 2355 미터)이 지만 공원에서 자동차로 정상까지 오를 수 있는 유일한 산이다. 그리고 정상에서 보는 경치가 일품이다.

구불 구불한 길을 20 분 정도 정상에 오르니 티톤 공원 전체를 감상할 수 있었다. 정상에서는 공원의 서쪽 (평원쪽: Jackson Hole) 경치로 너무나 멋있었다. 구경을 하고 조금 내려가면 공원의 서쪽 (산맥쪽)을 감상할 수 있는 장소가 있다. 거기도 물론 멋있었다. 사진을 무지 많이 찍었다.

토요일, 집으로

아이다호에서 네바다로 들어가는 첫 도시 - Jackpot City

아침에 호텔에서 간단하게 아침을 해결하고 8 시 정도에 출발했다. 새벽에 잠은 설쳤지만 컨디션이 그렇게 나쁘지 않게 장거리 운전을 잘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또 집사람이 중간 중간에 번갈아 운전해주어서 힘들지 않았다. 집에 도착하니 7 시 정도 되었다. 아이다호 주가 캘리포니아 주 보다 1 시간 빨리가니 12 시간 걸렸다.

그날은 힘들지 않게 느껴 졌는데 다음날 부터 1 주일 동안 피곤했다.

오면서 재미있었던 것중에 하나는 아이다호 주에서 네바다로 넘어가자 마자 첫번째 도시의 이름이었다 - Jackpot City (라스베가스 (Las Vegas)가 있는 네바다 주는 카지노 도박이 합법인 주)

관련 문서/정보

구글맵 (google map)으로 보는 여정

  • 총운전: 2,600 마일 - 기름값 약 $500, 호텔/캠프싸이트 약 $500, 총 $1,000 +
  • 방울을 클릭하면 정보와 링크가 있음

사진/슬라이드 쇼

나의 경험들

관광

검색: jimyoo & 관광 & 경험


캠핑

검색: jimyoo & 캠핑 & 경험


등산 (하이킹)

검색: jimyoo & 하이킹 &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