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콜로라도 여행

Good4Fun

한국에 있으면서 미국하면 가장 생각이 나는 것이 요세미티 국립공원 (Yosemite National Park), 금문교 (Golden Gate Bridge), 그리고 로키 산맥 (Rocky Mountains) 이었다. 베이지역에 살면서 앞에 둘은 여러번 가볼 수있었지만 로키산맥은 언제한번 가보나 했었는데 ...

콜로라도 (주로 산이 있는 서부)를 돌아보며 등산을 하면서 로키산맥을 경험할 수 있는 일정을 잡았다. 마지막에 산악자전거까지 탈 수있는 일정을 추가할 수 있어서 더욱 더 설레이는 여행이었다. 돌아볼 곳들을 나열하니, 프로머스 (Frommer's: 여행정보 책자) 의 추천에 의하면 3 - 4 주가 적당한 일정이란다. 한국인의 '속성' 근성을 발휘 일정을 1 주일에 꽉 집어 넣었다. 중간 중간에 편안한 일정을 집어넣어서 휴가의 진정한 의미도 느낄 수있도록 일정을 계획해 보았다.

로키산맥이 많이 걸쳐있는 콜로라도 주의 경치와 자연환경들은 예상했던데로 장엄하고 아름다웠다. 생각했던것과 달랐던것은 여러지역들이 관광지 (특히 70 번 고속도로 상의 리조트 도시들)로 많이 발전시켜 놓았다는 점이었다. 시골의 구석 관광지에서도 적지않은 수의 관광객들을 보면서 한적한 여행을 선호하는 나는 아쉬움이 약간 있기도 했지만, 한편으로 가족여행에 필요한 편의시설이 좋고 많음을 고마와 했다.

첫날: 댄버 (Denver)

산호세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며 간식먹기
  • 이동: 산호세 공항 (8:15 PM) - 댄버 공항 (11:35 PM)
  • 숙소: 14071 E Iliff Ave Aurora, CO 80014 (Comfort Inn Denver Southeast) - 공항과 가깝고 한국마켓이 가까이 있는 곳

노트

내일부터 휴가 (PTO); 오늘은 집에서 일하면서 12 시정도에 휴가전 필요한 업무를 정리하고 오후부터는 이메일 만 점검하면서 짐을 싸기시작했다.

항상 커다란 공항만 이용해서 인지, 작은 공항이라 비행장의 아스팔트를 걸어서 바로 비행기로 이동하니 신기하다. 마치 개인 재트를 타는 듯한 느낌도 들고 ...

비행기표 가격이 저렴한대신 모든 것(TV 보기, 음료수, 짐 부치기 등)에 돈을 지불해야 한다. 2 시간 비행거리여서 많이 불편하지는 않았고 한번 무료로 주는 오랜지 쥬스가 더 시원하고 맛있다 ;-). 옆에 앉은 친구는 필리핀에서 의사였는데 산호세 지역으로 이주한지 5 년 (worked as a dental hygienist), 현재 직장을 구할 수가 없어서 가족을 산호세에 두고 직장을 구하러 플로리다로 무작정 먼저 간단다. 어려운 지금의 경제상황 ...

작은 비행기라 흔들림이 많다. 집사람이 힘들어한다.

댄버 공항이 생각보다 큰 공항이었다 (미국에서 가장 큰 국제공항). 아니면 작은 산호세 공항에서 출발해서 더 크게 느껴지는지. 짐을 찾으러면 (baggage claim) 비행기에서 내린 곳에서 기차를 타고 다른 건물로 가야 했다. 짐을 찾고 랜트카를 빌려서 호텔에 도착하니 새벽 2 시다. 피곤했지만 바뀐환경과 휴가에 대한 설래임 때문에 잠을 설쳤다.

둘쨋날: 로키 마운틴 (Rocky Mountains)

여름에도 관광객이 많은 배일 스키 리조트 (Vail Mountain Resort)

어제 늦게 호텔에 도착했다. 로키 산맥 (Rocky Mountains) 쪽은 오후에 주로 비와 천둥/번개가 잦다고 해서 피곤했지만 오전에 하이킹을 마치기 위해 아침일찍 호텔을 출발 로키마운틴 국립공원 (Rocky Mountain National Park)으로 향했다.

세쨋날: Hwy 70 (스키 리조트들)

피곤했던 어제를 만회하기 위하여 오늘은 아쉽지만 애스핀 (Aspen) 관광을 취소하고 약간 여유있는 일정으로 수정했다. 오로라 (Aurora)에서 가볍게 장을 보고 댄버를 거쳐 하이웨이 70 (Hwy 70) 관광을 시작했다.

내쨋날: 크래스티드 뷰트 (Crested Butte)

401 트래일에서보는 크래스티드 뷰트 산과 밸리

크래스티드 뷰트 (Crested Butte)에서의 3 일이 내 생애에 가장 좋았던 휴가라 생각된다. 묵은 곳이 콘도라 취사가 용의해서 한국음식을 마음껏 즐길 수 있었다. 1 베드룸에 이층침대가 있고 거실에 소파베드가 있다. 소파베드가 썩 좋은 것이 아니어서 집사람이 불편해 했지만 재미있는 운동으로 피곤한 몸을 쉬기에는 나에게는 충분한 잠자리였다. ;-). 겨울 스키 리조트로 유명한 장소이지만 여름이라 콘도에 묵는 사람이 적어서 한가로왔다.

아침을 여유있게 먹고 나는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산악자전거 트래일 중에 하나인 크래스티드 뷰트 401 트래일, 그리고 가족들은 쿠퍼크릭 트래일 (Copper Creek trail) 에서 하이킹을하기로 했다. 혼자하는 라이딩이고 외진곳이라 일부러 일정을 사람이 많은 주말로 잡았지만 가족이 따로 하이킹하는것이 마음에 걸렸는데, 내가 생각했던것 보다 크래스티드 뷰트는 유명한 곳이었고 일반적으로 트래일들은 산악자전거인들과 하이커들도 붐볐다.

내가 자전거를 타는 트래일과 하이킹 입구가 같아서 (일부러 같은곳을 계획) 같이 이동하였고 고딕 (Gothic)이라는 작은 타운을 지나 주차장을 찾았는데 물롤 크지않은 주차장이었지만 이른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차로 꽉차있어서 등산로의 인기도를 반영했다. 라이딩을 마치고 내려올때는 주차장과 그 일대 도로 양옆으로 차들이 가득있었다.

다섯쨋날: 샌환 (San Juan)

일요일, 화창한 날씨의 크래스티드 뷰트 (Crested Butte) - 타운의 작은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떠나기가 아쉬운 크래스티드 뷰트를 뒤로하고 남쪽으로 운전을 시작했다.

거니슨 (Gunnison) 타운을 지나 작은 애가 어제의 하이킹과 수영등으로 피곤했는지 50 번 고속도로에서 멀미를 했다.

여섯쨋날: 로얄 고지 (Royal Gorge)

오늘이 운전거리가 가장 먼날; 마음을 단단히 먹고 듀랭고 (Durango)의 호텔에서 주는 아침을 먹고 호텔을 나섰다. 작은 호텔 (Econolodge) 이었지만 깨끗하고 괜찮았다.

마지막날: 콜로라도 스프링스 (Colorado Springs)

콜로라도의 상징 파이크스 피크 (Pikes Peak)

집으로 돌아가는 날, 콜로라도 스프링스 (Colorado Springs)의 관광지들을 둘러보고 댄버로 가서 집으로 향한다.

파이크스 피크 (Pikes Peak)를 오르는 코그 레일웨이 (Cog Railway) 관광이 3 시간이상 걸리지만 비행기시간이 밤이라 여러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었다.

구글맵 (Google Map) 으로 보는 포인트

  • A: Denver
  • B: Crested Butte
  • C: Durango
  • D: Royal Gorge
  • E: Colorado Springs
  • F: Denver International Airport
  • 총운전 거리: 약 1,000 마일

예약/체크 리스트

Airline

  • San Jose (SJC) to Denver (DEN) 8:15 pm - 11:35 pm Frontier Airlines 162
  • Denver (DEN) to San Jose (SJC) 9:25 pm - 10:56 pm Frontier Airlines 165
  • Expedia.com 이용
  • $155 / person

랜트카

  • 허즈 (Hertz) - Costco.com 싸이트에서 할인으로 예약
  • 내 보험이 랜탈카를 커버하는지 check; 추가로 랜트카에서 추천하는 보험을 들지않아도 됨
  • $450 for mid-size (Mazda 5)

호텔

  • Denver (2 nights), Crested Butte (2), Durango (1), and Colorado Springs (1)
  • Expedia.com & review 활용

기타

크래스티드 뷰트트래일 정상에서 보는 Treasure (13,461), Snowmass(14,091), Maroon Bells(14,156), Pyramid Peak(14,018)
  • Cog Railway
  • long term parking in SJ: 장기주차가 위험하다기도 하고 절약도 할겸 친구에게 라이드 부탁
  • 강아지 맡기기

준비물

  • books and papers
  • laptop and battery, camera, batteries, cables,
  • gps for car, insurance paper, maps, dvd player, dvds
  • hiking gear: gps, hats, first aid kit and some medicines, bug repellent, rain jacket, sun block, sunglasses (and glasses), binnacles
  • mtb gears: camel back, shoes, first-aid, globes

관련 문서

나의 관광 경험들

검색: jimyoo & 관광 &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