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요세미티 캠핑 (9 월)

Good4Fun
앨 캐피탄을 바라보는 듀이 포인트에서

2009 9월 요세미티 캠핑여행


미국 노동절 (9월 첫째 월요일) 은 3 일 연휴다. 콜로라도 여름 휴가를 다녀온지 얼마되지 않았는데 사회(회사) 분위기가 경제 때문에 별로라 벌써 또 어디론가 가고 싶어졌다. 올 여름에는 캠핑을 한번도 가지 못했고 해서 일주일 전부터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허리도 안좋고 요세미티의 산불때문에 가기 전날까지 확실한 마음을 가지지 못했다. 그래서 일단 작은애의 금요일 sleep over 를 허락하고, 요세미티 밸리의 공기 상황을 인터넷으로 계속 체크하다가 토요일 마음을 정했다. first-in first-serve 캠프를 시도 (요세미티캠핑은 6 개월 전에 이미 예약이 찬다고 한다) 하고 싸이트를 잡지 못하면 하이킹 만하고 오는 계획으로 ...

공원에 산불 때문에 몇몇 도로를 막아 서쪽에서는 티오가 패스를 갈 수 없다고 하여 그쪽에 있는 캠프싸이트는 포기하고 그라시어 포인트 쪽에 있는 브라이들베일 크릭(Bridalveil Creek) 캠프장을 시도하기로 했다.

출발 그리고

새벽의 준비 완료

토요일 저녁 짐을 싸고, 일요일 새벽 5:30 에 출발. 잠을 잘 자서 컨디션이 좋아서 하이웨이 41 번 까지는 기분이 좋았는데 언덕의 출월차선에서 차 두대를 추월하고 가는데 경찰차가 뒤에서 따라온다. 시속 55 마일 도로에서 80 으로 과속했다고 한다. 반대 차선에서 보고 유턴해서 따라온 모양이다. 좀 바줄까 했는데 사정없이 티켓을 주는 아주머니 경찰. 티켓을 받아 보니 80 으로 적혀있다. 25 마일 (30 % 이상) 초과면 벌금이 클텐데 ... 불쌍한 표정으로 사정을 해서 겨우 70 을 바꾸었다. 추월차선에서 과속을 잡다니 너무하다고 생각했지만 내가 잘못한 일이니 집사람 말 마따나 자중해야지 했다. 헌데 ...

공원입구에서 모든 캠프의 자리를 잡으려면 와오나 캠프장 오피스에서 빈 자리를 체크한다고 해서, 오피스에 갔더니 (9 시쯤) 대기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면10 시에 빈자리를 발표하겠다고 한다. 리스트를 보니 우리가 9 번째. 오프스 옆의 피크닉 장소에서 물을 끓여 컵라면과 김밥으로 아침을 여유있게 먹고 오피스로 다시 갔다. 이름을 부르기 시작한다. 1 명을 부르고 그사람이 오피스 안으로 들어가 등록을 하고 어쩌고 약 2 - 3 분씩 걸린다. 그리고 또 1 명을 부른다. 4 명을 부르는데 앞에 4 명이 등록만하고 오피스에 오지않아 리스트에서 8 번째까지 되었다. 빠진 사람들이 있어서 되겠구나 했는데, 4 번째 사람을 부르고 나서 이제 빈자리가 없다고 한다. 바로 앞에서 끝나다니 아쉽다 하면서 하이킹이나 하고 가야지 했다. 그런데 자리를 못잡은 사람들을 위해서 몇가지 다른 옵션을 알려준다고 해서 듣고 있는데, 그라시어 포인트 쪽의 브라이들베일은 20 곳 정도의 빈자리가 있다고 하니 가보라고 한다. 그 오피스에서는 와우나 캠프장 빈자리 만을 채우고 있었단다. 정보를 잘못알려준 공원입구의 래인져 할머니가 밉지만 40 분 정도 걸리는 브라이들베일 캠프장으로 급히 (그러나 티켓을 무지 조심하며) 운전을 하면서 미리 알았더라면 1 시간 30 분 동안 여기서 기다릴 필요가 없었는데 하면서 열 (안그래도 티켓때문에 열이 받으려고 했는데) 이 났다.

다행이 캠프장에는 빈자리가 있어서 (일요일이라 꽤있다) 분이 조금 가라 앉았다 ;-). 울다가 웃으면 몸이 변하는데 ... 열내다가 웃으면 ... ?

4 마일 트래일 (4 Mile Trail) 하이킹

4 마일 트래일에서 내려보는 요세미티 밸리

그라시어 포인트는 인기가 매우 좋은가 보다. 주차장이 꽉 차서 약 20 분이 정도 걸려서 주차를 했다. 아름다운 경치를 보니 인기가 왜 좋은지 알겠다.

그라시어 포인트에 출발, 아름다운 경치를 보면서 경사가 있고 많은 스위치 백이 있는 '4 마일 트래일'을 내려갔다. 내려가면서 올라올 생각을 하니 피곤했지만 경치가 너무나 좋고 시간이 가면서 몸이 풀리기 시작했는지 스피드가 붙기 시작한다. 너무 늦고 내일을 위해서 반 정도만 내려가고 올라왔다.

인기가 많은 트래일이라 수 많은 하이커들을 만났다. 트래일이 넓고 잘 관리되어 있어서 위험하다고 느껴지는 부분은 거의 없었다. 마지막에 작은애가 피곤해 했지만 전반적으로 잘 해냈다.

data

  • Elevation: 시작 7,214 feet, 돌아온곳 6,100 feet, (참고 valley bottom 4,000 feet)
  • 거리: 왕복 4.8 mile
  • overall ave 1.8 mile/per hour
  • moving ave 3.4 mile/per hour
  • 시간: 1:30 - 4:00

캠핑

추웠던 새벽의 탠트 안

공원에서 근처에 쓰러져서 죽은 나무를 모아서 캠프파이어를 하는 것을 허용해서 하이킹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나무를 모았다. 애들이 나무 모으는 것을 재미있어한다; 집사람도 열심히 하는 것으로 보아 재미가 있는듯.

4 러너 트렁크에 채우고 오니 바짝 마른 나무라 금방 탔지만 아침까지 땔 수 있었다. 고구마를 구워 먹었는데 맛이 있다.

캠핑을 하면서 자면서 추워서 자다가 옷을 더 입은 것은 처음이다. 집사람도 추웠다고 한다. 침낭이 오래되어서 그런것 같다. 춥고 해서 여러번 깨었다.

아침을 먹고 텐트를 접으니 10 시.

듀이 포인트 (Dewey Point) - 하이킹

듀이 포인트에서

10:30 분 캠프장 근처에 있는 McGurk 등산로 입구에서 2 번째 하이킹을 시작했다. 책에서 힘든 정도가 보통이라 했는데, 어제의 하이킹 때문인지 쉽지 만은 않은 하이킹 코스였다.

메도우 근처에서 백팩킹을 하고 돌아오는 부부를 만났다. 아저씨가 방금 찍었다는 등산로에 찍힌 곰 발바닥 사진을 흥분하면서 보여주었다. 등산로가 많이 말라 있어서 얇은 흙먼지가 많이 일어 발바닥 흔적이 확연했다. 어제 코스에 비해 사람이 거의 없는 등산로라 약간 겁이 났다.

메도우와 커다란 나무들의 숲을 지나 4 마일 가니 듀이 포인트, 듀이 포인트는 요세미티 밸리를 사이에 두고 엘 캐피탄과 마주하고 있는 지점으로 경치가 매우 뛰어났다. 4 마일 거리라 멀어서 인지 하이커들이 거의 없지만 그라시어 포인트에 지지 않을 경치이다.

바위절벽이 멋은 있지만 너무 위험해 보인다. 애들이 절벽 근처에서 얼쩡거리는 것이 너무 불안하다.

돌아오는 길에 작은애가 힘들어 했고 나도 힘이 든다. 큰애는 잘한다.

GPS Map Data

LOG

  • Distance 8.1 mi
  • Min Alt 1.262 mi
  • Max Alt 1.388 mi
  • Max Speed 11.6 mph
  • Avg Speed 1.9 mph

GPS Chart

Dewey Point.png

돌아오기

작은애의 가장 자연스러운 표정 (?)

하이킹을 마치니 2:30, 하이킹 중 여러 간식을 먹고 시간도 그렇고 해서 점심을 재끼기로 했다. 내려 오는 길에 잠깐 요세미티에서 재일 경치가 좋다고 하는 터널 뷰 (Tunnel View)에 들러 사진을 찍었다. 어제 오늘 좋은 경치를 너무 많이 봐서 그런지, 아니면 피곤해서 인지 느낌이 그저 그렇다.

큰애가 공원에서 내려오는 꼬불 꼬불 길에 차안에서 치킨윙을 먹더니 멀미를 한다.

41 번에서 정체 그리고 152 번 에서 정체가 있어서 1 시간 정도 더 걸렸다. 로스 바노스에서 저녁 (팬다 익스프레스)을 먹고 집에 도착하니 9 시. 엄청 피곤하다.

관련 문서

사진모음/슬라이드 쇼

나의 경험들

검색: jimyoo & 캠핑 & 경험


검색: jimyoo & 관광 & 경험


검색:하이킹 & 경험 & jimyoo